나경원 검찰 출석, 채이배 감금 질문에 "… "

 
 
기사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13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른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2시 국회법 위반 등 혐의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했다.

그는 포토라인 앞에 서서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를 통한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서 역사는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와 의회 민주주의를 저와 한국당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방에서 못 나오게 직접 지시했느냐" 등 기자들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4월29~30일 선거제 개편과 사법제도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회의 진행과 의안과 법안 접수를 방해한 혐의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녹색당 등에게 고발당했다. 또 패스트트랙 충돌의 도화선이 된 바른미래당의 '사보임 논란' 당시 채이배 의원의 감금을 지시했다는 혐의도 받는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자신을 포함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검찰 출석 요구에 대해 '국정감사 중엔 응할 수 없다' '불법 사보임 책임이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부터 출석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국감 종료가 임박한 이달 초부터 검찰 출석 의사를 밝혔고 지난 4일에는 변호인 의견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의 검찰 출석이 결정됨에 따라 그동안 미뤄져 온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수사도 차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을 당해 입건된 국회의원은 총 110명이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39명, 한국당 60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 무소속인 문의상 국회의장이 포함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