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추천 안했다" 민주당 공식 부인

 
 
기사공유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불거진 추미애 전 대표의 법무부 장관 추천설과 관련해 부인하고 나섰다.

13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여권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공석인 자리에 추 전 대표의 이름이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친문 핵심인사인 전해철 의원이 유력 후보로 거론됐으나 청와대의 후보자 지명이 지연되는 사이 '당에서 판사 출신인 추 전 대표를 법무부 장관 후보로 추천하는 의견을 냈다'라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매체는 민주당이 이 같은 보도가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부인했다고 전했다. 또 당내에서도 법무부 장관직에 '추미애 카드'는 가능성이 낮다는 의견이 나온다고 부연했다.

또다른 후보인 전해철 의원의 경우 지난달 14일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유력 후보자로 계속해서 물망에 올랐으나, 청와대의 후보자 지명이 늦어지며 현재는 입각설이 다소 수그러든 상태다. 전 의원 본인도 입각보다는 내년 총선 출마를 더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이날 보도로 전해철 카드를 뒤엎고 '추미애 카드'가 급부상하는 모양새지만 당내에서는 문 대통령과 추 전 대표가 과거 갈등을 빚은 바 있다는 점에서 가능성을 낮게 보는 시각이 많다.

실제 추 전 대표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종합상황본부장에 측근인 김민석 전 의원을 내정했다. 이에 임종석 당시 후보 비서실장이 '일방적 발표'라며 재조정을 공개 요구하자 추 전 대표 측은 후보의 동의를 구한 인선이라며 임 실장 사퇴를 요구하는 등 불협화음을 빚었다.

게다가 추 전 대표 체제에서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불안한 당청관계를 형성했다. 추 전 대표는 정권 출범 초기에 당 인사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청와대에 각료를 추천하려 했지만 당내 친문계의 반발로 물러선 바 있다.

당도 추 전 대표를 공식적으로 추천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현장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사실 확인이 되지 않는다"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중에 누가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당의 공식입장으로 전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추 전 대표는 입각설에 대해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추 전 대표 측은 매체와의 통화에서 "진의 여부에 대해 본인은 특별한 이야기가 없었다. 공식적으로 확인해줄 수 있는 게 지금은 전혀 없다"라고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