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근 BBQ 회장, '가맹점 갑질' 누명 벗었다

 
 
기사공유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 /사진제공=제너시스BBQ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 가맹점 갑질 누명을 벗었다. 윤 회장은 2017년 11월 가맹점주에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13일 제너시스BBQ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사 결과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중량 미달의 제품을 빈번히 제공했다"는 당시 가맹점 사장의 인터뷰 내용은 허위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당시 윤 회장의 폭언·욕설에 관해 목격자로 인터뷰한 당시 매장 방문손님도 실제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조사1부는 당시 윤 회장의 갑질 누명 사건에 대해 진술한 가맹점주와 허위 목격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년간 갑질 논란을 겪었던 윤 회장은 이번 수사 결과로 불명예를 벗게 됐다. 다만 회사 측은 해당 사태 이후 브랜드 이미지 하락과 전 가맹점의 매출 피해가 남아있다는 입장이다.

제너시스BBQ 관계자는 "당시 사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많은 해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면서 "이 사건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의 반론 보도를 통해 조금이나마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 예전의 명예가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