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검찰출석, 의회 폭력 뿌리뽑을 마지막 기회"

 
 
기사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3일 패스트트랙 폭력사태와 관련한 검찰 조사를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한국당 소속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충돌 사건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하자 "의회 내 폭력을 뿌리뽑을 마지막 기회"라고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열고 "나 원내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 폭력 사태'와 관련해 검찰에 출석한다. 고발된 지 무려 200일 만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은 민주당 등 다른 당 의원들이 성실히 조사받는 동안 검찰 소환에 불응해왔다. 불법과 폭력행위를 전면 부정하며 법을 기만해온 것"이라며 "검찰은 국회 폭력을 뿌리뽑을 마지막 기회라는 다짐으로 철저히 수사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상대 당 인사들에 유독 가혹하게 들이댔던 '공정', '정의', '민주주의', ‘헌법수호', '법치' 등의 가치들이 본인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을 기만하고 법 위에 군림하려는 태도를 계속 고집한다면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수사에 속도를 내야 한다"며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정하고 엄중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지난 4월 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물리적으로 방해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그는 13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