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노조 “상임위원 중 통신전문가 한명도 없어”

 
 
기사공유
/사진=뉴스1

방송통신위원회 공무원노동조합이 “4기 방통위 상임위원 가운데 정보통신분야 전문가가 한 사람도 없다”며 우려했다.

방통위 노조는 13일 ‘방통위 상임위원의 정보통신전문가 부재에 따른 우려’라는 성명서를 내고 “현재 구성된 방통위 상임위원에는 정보통신 관련 전문가는 물론 관계 행정전문가도 없다”며 “방송통신의 융합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방통위는 방송과 통신에 관한 규제와 이용자 보호, 방송의 독립성 보장을 위해 2008년 설립된 대통령 직속 합의제 기구다. 위원장을 포함해 총 5명의 상임위원으로 구성되며 대통령 2인(위원장 포함), 여당 1인, 야당 2인의 추천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노조의 주장대로 4기 방통위 상임위원은 정보통신 분야의 전문가라 할 만한 인물이 없다. 한상혁 위원장은 변호사 출신이며 나머지 4인은 모두 기자 출신이다. 최근 임명된 김창룡 상임위원은 “통신 분야는 열심히 공부해 성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할 만큼 관계가 없는 인물이다.

방통위 노조는 “국민의 여론을 잘 파악하고 정책을 펼쳐야 한다. 균형있는 인사는 공정한 사회를 이루기 위한 요소임을 간과하지 말라”며 “방통위가 설립 취지에 맞게 제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출신 분야를 지닌 전문가로 구성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