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공포의 흑사병, 중국서 발생… 한국 영향은?

 
 
기사공유
베이징 차오양구에 있는 병원. /사진=차이신 캡처

중국에서 2명의 페스트(흑사병·Plague)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전염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네이멍구(내몽고) 자치구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 흑사병 환자 2명은 지난 2일 베이징 차오양구의 의료기관에 이송돼 적절한 치료를 받았으며 질병관리 및 예방조치가 이뤄졌다.

현재 환자들은 격리 조치됐으며 중국 의료당국은 전염 차단에 나섰다. 우선 중국 보건 당국은 흑사병 환자가 이송된 차오양구 병원 응급실을 봉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흑사병은 야생 다람쥐, 들쥐 등 설치류가 옮기는 병으로 쥐벼룩을 통해 다른 동물에게 전염된다. 또 공기를 통해 전염될 수 있으며 조기치료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망률은 100%다. 환자는 고열, 두통, 의식불명 등의 증상을 보인다.

주로 쥐에 기생하는 벼룩에 의해 페스트균이 옮겨져 발생하지만 드물게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전파가 가능하다.

흑사병은 2012년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중 60명이 목숨을 잃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