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신세계인터내셔날, 3Q 실적 선방… 4Q 성수기 기대감도

 
 
기사공유
SK증권은 1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대해 3분기 실적이 우려보다 선방했고 4분기 성수기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26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올 3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16% 늘어난 3599억원, 영업이익은 66% 증가한 191억원을 기록했다. 화장품 부문 매출이 우려보다 선방했고 영업레버리지 효과로 화장품 마진이 개선됐다. 자회사 폴푸아레의 적자폭도 축소됐다.

전영현 SK증권 애널리스트는 “비디비치의 월 200 억원 수준의 안정적인 매출이 확인되면서 티몰 신규 채널 입점 효과와 더불어 4분기 성수기 시즌 도래에 따른 수혜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내년 출시 예정 브랜드인 ‘로이비’의 성공적인 런칭과 ‘연작’의 차별화된 포지셔닝으로 브랜드 확장 효과가 가시화될 경우 회사의 밸류에이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