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손편지 "사회복무요원 복무, 죄송하고 또 죄송"

 
 
기사공유
빅스 레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빅스 레오가 12월 2일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한다. 14일 레오의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레오의 군 입대 관련 입장문을 전했다.

소속사는 "빅스 레오 군이 오는 12월 2일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되었다. 레오 군은 지난 2013년부터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아 왔고, 지금까지 꾸준히 약물 치료를 하며 이를 극복하려 노력했으나 불가피하게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며,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레오 또한 14일 빅스 공식 팬카페를 통해 'To. 나의 뮤즈 별빛들에게'라는 제목으로 자필 손편지를 게재하며 "여러분께서 아시다시피 저는 90년생이고, 12월2일 조금 늦은 입대를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레오는 "일반적인 입대가 아니라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됐다. 저에 대해 많은 걸 아는 팬분들은 이미 알고 계신 이야기이기도 한데, 저는 2013년 11월 빅스 월드 투어 팬미팅을 할 때부터 시작된 심한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아 왔다. 지금까지 꾸준히 약을 잘 먹으며 더 나빠지지 않게 치료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오래전부터 건강하게 군복무를 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늘 생각해왔기에 늦은 입대를 하는 지금에도 결국 그렇게 하지 못하게 되어 여러모로 마음이 무겁다. 가장 먼저는 제가 아파서 걱정하실 많은 분들께, 또 어쩌면 실망하실 분들게도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빅스로 지내는 7~8년동안 너무 힘들어 멈추고 싶었던 많은 순간에도 다시 기운 차리고 바르게 걸어갈 수 있었던 건 '별빛' 우리 뮤즈들 덕분이었어요. 그대들이 있기에 지금의 저도 존재한다"며 "받은것들이 너무 많아서 고마운 마음보다 늘 미안한 마음이 더 크지만 거기에 보답할 수 있게 더 건강해지도록 노력하며 잘 다녀오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레오는 그룹 빅스로 2012년 데뷔했다. 이어 라비와 유닛 빅스LR, 솔로로도 활동을 펼쳤다. 최근까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참여했다. 지난 10일에는 솔로곡 '올 오브 미'(All of me)를 발표하는 등 활발히 활동해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