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RCPS 전량 CPS로 전환… 자본적정성 해결

 
 
기사공유
/사진=토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13일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해 주주 전원의 동의로 기존에 발행된 상환전환우선주(RCPS) 전량을 전환우선주(CPS)로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비바리퍼블리카의 증권업·인터넷은행에 진출에 있어 자본적정성 문제가 발목을 잡아왔다. 상환전환우선주는 일정 조건하에서 투자자가 상환권을 행사할 수 있는 종류 주식으로 이번 임시주총을 통해 주주 전원이 ‘상환’ 권리를 완전히 삭제해 전량 전환우선주로 변경됐다. 상환전환우선주는 일반회계기준에선 자본으로 분류되지만 국제회계기준(IFRS)에선 부채로 인식된다. 투자자가 상환을 요구할 수 있는 청구권이 있어서다. 전환우선주는 일반회계기준과 국제회계기준상에서 모두 자본으로 인식된다.

비바리퍼블리카는 2013년 법인 설립 이후 현재까지 약 3000억원의 자본을 여러 벤처캐피털사로부터 대부분 상환전환우선주 발행을 통해 조달했다. 이는 스타트업의 보편적인 자본 조달 방식 중 하나이나, 비바리퍼블리카의 제3 인터넷전문은행 및 증권사 설립 추진 등을 위해 대주주로서의 자본안정성을 더욱 강화하고자 주식 전환을 추진했다.

이번 주식 전환으로 기존 투자자들은 상환권이 사라지고 향후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만 부여된 전환우선주주로서의 자격을 유지하게 된다.

이승건 대표는 “토스의 모든 주주는 토스의 비전과 사업에 대해 오랫동안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전폭적인 지지를 해 왔으며 모든 투자자가 다른 조건 없이 상환권을 포기하는 과감한 결정을 한 것 역시 큰 신뢰를 바탕으로 이루어졌다”며 “자본안정성에 대한 이슈를 일단락하고 토스가 금융 혁신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