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고백 "노숙하며 손톱·발톱까지…"

 
 
기사공유
가수 겸 공연예술가 팝핀현준. /사진=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공연예술가 팝핀현준이 과거 힘들었던 가정사에 대해 털어놨다.

팝핀현준은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이하 '살림남2')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팝핀현준은 자꾸만 일을 하려고 하는 모친 혜자에게 "엄마가 일을 만들기 때문에 일이 많아지는 것"이라며 혜자를 나무랐다.

혜자는 '왜 쉬지 않고 일을 하느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과거 부도가 나서 가족이 헤어져 있을 때 현준이 배를 많이 곯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당시 배고파하던 팝핀현준을 회상하며 "하고 싶은 걸 다 시켜주지 못한 시절이 있어 너무 미안했다. 그래서 밥을 먹이면 내 도리를 잘 한다는 느낌이 든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나는 내 새끼들 먹이는 낙으로 즐거움을 느끼는데 하지 말라고 하면 나는 서운하다고 하면서 존재감이 없어진다. 나없이도 얘들이 잘 먹고 잘 살겠구나 싶어서 우울하다"라고 밝혔다.

팝핀현준은 당시 상황에 대해 "집안이 힘들어지면서 모든 가족이 다같이 노숙을 했다. 그때 너무 힘들어서 영양실조 때문에 손톱과 발톱, 머리카락이 빠졌다"라며 "그걸 엄마가 기억하셔서 지금 본인 탓을 하시면서 더 잘해주려고 하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팝핀현준의 아내 박애리는 집에 돌아온 뒤 상황을 파악하고 현준에게 "지금 내려가서 어머님께 밥 차려달라고 해라. 그래야지 어머님이 좋아하신다"라고 충고했다.

이에 팝핀현준은 혜자아게 "무 썰어서 밥 차려달라. 배고프다"라고 말했고 이후 혜자가 차려준 밥을 먹으며 즐거워 했다. 아들을 모습을 본 혜자의 얼굴에도 이내 웃음꽃이 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