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악플 자동으로 숨긴다… AI 클린봇 도입

 
 
기사공유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뉴스 악성댓글 차단에 인공지능(AI)을 도입했다.

네이버는 지난 13일 자체 개발한 악성댓글 필터링 AI기술 ‘클린봇’을 스포츠, 연예 뉴스에 이어 일반 뉴스 서비스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클린봇은 AI를 이용해 욕설이나 부적절한 표현이 포함된 댓글을 자동으로 숨기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전에는 부적절한 단어만 ‘ㅇㅇㅇ’라는 식으로 표기했는데 클린봇은 댓글 자체를 숨겨버린다.

클린봇은 사용자의 선택으로 기능을 켜고 끌 수 있다. 사용자는 댓글 입력란 상단의 설정 버튼을 통해 클린봇 적용 여부를 정할 수 있다.

네이버는 앞으로 ‘악플러’에 대한 대응방안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악성댓글을 상습적으로 다는 사용자는 주의·당부를 거쳐 서비스 이용 일시 정지, 서비스 이용 무기한 정지 등의 제재를 받는다.

네이버 측은 “댓글 관련 정책은 계속 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11상승 18.4909:54 12/12
  • 코스닥 : 634.86상승 5.7309:54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4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4 12/12
  • 금 : 63.78하락 0.0609:54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