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당뇨병의 날, 오늘(14일)인 이유는?

 
 
기사공유
세계 당뇨병의 날. /사진=로이터

'세계 당뇨병의 날'을 맞아 대한당뇨병학회가 기념식을 개최했다.

'세계 당뇨병의 날'은 지난 1991년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당뇨병연맹이 당뇨병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 공동 제정한 기념일이다.

이후 2006년 12월 국제연합(UN)에서 관련 결의안을 채택하며 매년 11월14일이 '세계 당뇨병의 날'로 공식 선포됐다. 이날로 지정된 이유는 인슐린을 발견한 프레데릭 밴팅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세계 당뇨병의 날' 상징은 파란 동그라미다. 동그라미 모양은 긍정과 삶, 건강을 의미하며 파란색은 하늘과 희망, 화합을 상징한다.

매년 이 날에는 전 세계 160개국 1000여개의 장소에서 '푸른빛 점등식'이 시행된다. 점등식은 호주 오페라 하우스나 일본 도쿄타워,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등 각국을 대표하는 건물이나 장소에서 진행된다. 일부 국가에서는 파란색 옷을 입고 SNS에 올리는 등의 행사를 열기도 한다.

한편 대한당뇨병학회는 지난 12일 서울시청에서 '세계 당뇨병의 날'을 맞아 '가족과 당뇨병'을 주제로 약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