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차예련-김흥수, 3년 전 '기차 인연' 밝혀져

 
 
기사공유

'우아한 모녀' 차예련과 김흥수의 과거 인연이 밝혀졌다.

image

11월 13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 8회에서는 한유진(차예련 분)과 구해준(김흥수 분)의 과거 인연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은 한유진을 제인이라고 부르며 붙잡는 구해준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이에 한유진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단호하게 아니라며 그를 뿌리쳤다. 사실 두 사람은 3년 전 기차에서 첫 만남을 가진 사이. 폐소공포증으로 혼절한 한유진과 그런 그를 발견하고 구한 구해준이 인연을 맺으며, 두 사람은 서로에게 첫눈에 빠져들었다.


이어 한유진과 구해준은 서로를 잊지 못하고 지금까지 추억을 되새기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이 나눴던 진솔한 대화, 길을 걷다 발견한 한복집에서 한유진에게 한복을 선물한 구해준 등 일상적이지만 특별하게 자리 잡은 추억이 한유진과 구해준 모두를 뒤흔들었다.


앞서 한유진은 30년 전 엄마 캐리정(최명길 분)의 인생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제이그룹에 복수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제이그룹은 30년 전 캐리정 남편의 특허를 훔친 것도 모자라 그의 죽음을 사주했다. 뿐만 아니라 캐리정의 갓 태어난 아들은 죽은 제이그룹 후계자와 바꿔치기 당했다.


캐리정은 자신의 아들이 죽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녀의 친아들은 제이그룹 후계자로 자란 구해준이다. 정작 한유진은 캐리정이 원수인 서은하(지수원 분)-홍인철(이훈 분) 부부의 딸을 유괴해 자신의 딸로 키워낸 인물. 한유진은 이 모든 사실을 모른 채 캐리정의 복수를 위해 구해준과 제이그룹, 자신의 친부모를 향한 칼날을 갈기 시작했다.


그런 그녀가 본격적인 복수를 앞두고 구해준과의 애틋한 추억에 흔들렸다. 한유진은 남편과 아이를 잃은 기억으로 힘들어하는 엄마 캐리정의 모습에 마음을 다잡고 날카로운 복수를 다짐했다.


이렇게 복수의 칼날을 고쳐 쥔 한유진이 제이그룹에 정식으로 첫 출근하는 장면이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원수들을 향한 복수의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다. 원수의 아들이자 과거 사랑에 빠졌던 남자 구해준에게 자신을 제니스한이라고 소개하는 한유진의 눈빛이 흔들림 없어서 앞으로 그가 펼칠 처절한 복수극에 대한 기대가 수직 상승했다.


3년 전 이어진 인연에서 향후 진행될 복수극을 통해 악연으로 변할 한유진과 구해준의 운명. 두 남녀의 이야기가 어떤 폭풍을 맞이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 9회는 오늘(14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우아한 모녀' 캡처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