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국어 31번 문제 뭐였길래… 출제위원장 "올해는 초고난도 문항 없다"

 
 
기사공유
심봉섭 수능출제위원장(오른쪽)이 1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0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위원장인 심봉섭 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가 14일 초고난도 문제는 출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심봉섭 수능출제위원장(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브리핑에서 "이번 수능에서는 전년도 수능 국어 31번 문항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고 말했다.

심 위원장은 또 지난해 국어영역에서 학생의 배경지식 여부에 따라 유·불리가 갈리는 지문이 많다는 지적에 대해 "그동안 수능 출제위원진과 검토위원진은 국어 교육과정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했다"며 "가능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들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 만한 소재·제재를 중심으로 지문을 찾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앞서 지난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논란이 된 '초고난도 문항' 국어영역 31번과 관련해 사과한 바 있다.

당시 성기선 평가원장은 "국어영역의 경우 지문과 문항의 길이가 너무 길고 내용이 어렵다는 비판이 강하게 제기됐다"며 "향후에는 지문의 길이, 고난도 문항의 수준 등을 더 면밀히 검토해 교육적으로 타당성이 높은 문항을 출제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국어영역 31번 문항에 대해 "초고난도 문항의 출제를 지양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9 수능 국어영역 31번 문항은 수능 이의신청제기가 100여건이 넘게 들어올 정도로 논란이 됐다. 오답률은 무려 81.7%에 달했다.

하지만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이의심사실무위원회 심사 등을 거친 결과, 해당 문항을 '문제 및 정답에 이상 없음'으로 판단했다.

유시민 작가는 tvN '알쓸신잡'에서 "31번 문제는 국어 문제가 아니었다. 물리 문제였다"고 혀를 내두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5.43상승 28.0811:46 12/13
  • 코스닥 : 643.57상승 6.6311:46 12/13
  • 원달러 : 1172.40하락 14.411:46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1:46 12/13
  • 금 : 64.01상승 0.2311:46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