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백신에 불법담합"… 검찰, 제약사 10곳 강제수사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검찰이 백신 입찰담합 의혹을 받는 10여개 제조 유통업체에 대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어제(13일) 국가 의약품 조달사업과 관련해 입찰담합 등 불법카르텔을 결성해온 것으로 의심되는 10여개 의약품 제조·유통업체들에 대해 입찰방해 등 혐의로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백신, 광동제약, 보령제약, GC녹십자 등과 우인메디텍, 팜월드 등 도매상 여러곳이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이들 업체가 담합한 백신은 신생아들에게 주로 투여하는 결핵 예방주사로 알려졌다. 지난 5월 공정위는 결핵을 예방하는 BCG 백신을 일본 JBL사로부터 독점 수입한 한국백신이 고가 백신(경피용)의 판매를 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사형 백신 주문을 중단해 독점적 이득을 챙겼다며 과징금 9억9000만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