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필적확인문구'는 무엇일까?… 수험생 향한 메시지 '주목'

 
 
기사공유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필적확인 문구는 박두진의 시 '별밭의 누워' 중 '너무 맑고 초롱한 그 중 하나 별이여' 였다. /사진=뉴시스

‘수능 필적확인문구’가 14일 화제다. 필적확인문구는 본인 확인을 위해 지난 2006학년도 수능부터 도입된 제도로 1교시부터 마지막 교시까지 동일한 문구를 자필로 답안지에 작성해야 한다.

이날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필적확인문구는 ‘너무 맑고 초롱한 그 중 하나 별이여’다.

이 문구는 박두진의 시 ‘별밭에 누워’에서 인용한 문구다. 지난 1973년 발표된 이 시는 박두진의 시집 ‘고산식물’에 실렸다. 바로 앞 시구를 붙이면 '누워서 반듯이 바라보는 내 바로 가슴 내 바로 심장 바로 눈동자에 맞닿는 너무 맑고 초롱한 그 중 하나 별이여'가 된다.

필적확인문구는 주로 수험생들을 향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특히 지난해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 당시 필적확인 문구는 김남조의 시 '편지'에서 인용한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가 나와 응시자들의 마음을 위로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지난 2018학년도는 김영랑의 시 '바다로 가자' 중 '큰 바다 넓은 하늘을 우리는 가졌노라' , 2017학년도는 정지용의 시 '향수' 중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아란 하늘빛'이 필적확인문구로 제시됐다. 처음 도입된 2006학년도 수능에서는 윤동주 '서시'를 인용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이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