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에 눈물"… 제주항공, 3분기 영업손실 174억원

 
 
기사공유
/사진=제주항공
국내 1위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도 일본 불매운동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지난 2분기에 이어 항공업계의 성수기인 3분기에도 적자를 면치 못했다.

제주항공은 2019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3688억원, 영업손실 174억원, 당기순손실 30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도 적자다. 제주항공은 올해 2분기 매출액 3130억원, 영업손실 274억원, 당기순손실 295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 3분기 누적기준으로는 매출액 1조746억원, 영업이익 122억원, 당기순손실은 17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5.3% 늘었으나 영업이익이 87.4% 줄었다. 당기순이익 역시 적자전환했다.

제주항공은 실적 악화의 주된 원인으로 일본 불매운동과 환율 상승 등 외부요인을 꼽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올해 3분기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불매운동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고 전년 대비 악화된 환율 등 부정적 외부 요인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39상승 21.7710:15 12/12
  • 코스닥 : 635.10상승 5.9710:15 12/12
  • 원달러 : 1190.30하락 4.410:15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0:15 12/12
  • 금 : 63.78하락 0.0610:15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