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부 슈퍼예산, 총선 돈뿌리기용"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른바 '슈퍼예산'을 놓고 정부와 여당을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가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잘못된 경제실험을 고수하는 한 새로운 미래는 오지 않는다"라며 "시장을 무시하는 '교조주의'는 경제붕괴를 앞당길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는 임기 전반기에 한 일이라고는 경제위기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운 것밖에 없다"라며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들으면서 '또 다른 지옥의 2년 반이 되겠구나'하는 탄식이 절로 나온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10월 고용동향을 보면 취업자가 지난해에 비해 41만9000명이 늘었다는데, 그 중 99.5%인 41만7000명이 60세 이상이었다"라며 "우리 경제의 비정상과 내상이 깊어져 가고 있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잘못된 정책으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2% 밑으로 떨어질 위험에 처하자, 이 정권은 돈을 풀어서 인위적으로 숫자를 올리려고 한다"라며 정부가 내년도 513조5000억원의 '슈퍼 예산'을 편성한 데 대해 비판했다.

황 대표는 "빚내서 살림하면 결국 집안이 망할 수밖에 없다"라며 "내년 총선에서 표가 되는 곳에 현금을 뿌리겠다는 속셈이 보인다. 이게 국민 세금을 이용한 부도덕한 매표행위가 아니면 뭐겠는가"라고 일갈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11상승 18.4909:54 12/12
  • 코스닥 : 634.86상승 5.7309:54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4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4 12/12
  • 금 : 63.78하락 0.0609:54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