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마시는 2030! … CU, 쌀, 홍시, 쑥 담은 프리미엄 특산물 우유 출시

 
 
기사공유
우유 마시는 어른들이 늘어나고 있다. 단 맛을 강조한 기존 가공유와 달리, 최근에는 말차, 토피넛, 아보카도 등 건강한 원재료를 활용한 가공유들이 출시되면서 가공유의 수요가 10대에서 2030세대까지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쑥 라떼’, ‘흑당 라떼’ 등 커피 전문점에서 유행하는 이색 음료를 벤치마킹한 상품들이 편의점에 잇따라 등장하면서 가공유를 디저트로 즐기는 2030세대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CU에 따르면 가공유를 구매 10대 고객은 지난해 동기(10월) 대비 4.1%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동안 20, 30대 고객은 각각 14.5%, 10.2% 늘었다.

시간대 별로 분석해 보면, 흰우유는 출근 시간인 오전 6~9시까지 매출 비중이 18%를 차지해 가장 높았지만, 가공유는 점심식사 시간 이후인 오후 2~5시 매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30%를 차지했다.


이와 같은 추세에 맞춰 CU는 20~30대 고객을 겨냥해 전국 각지의 특산물을 활용한 프리미엄 가공유 3종(이천 쌀 우유, 청도 홍시 우유, 여수 쑥 우유 / 각 1,600원)을 출시했다.

‘이천 쌀 우유’는 예로부터 진상품으로 올려졌던 이천 쌀을 담아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며, ‘청도 홍시 우유’는 당도 높기로 유명한 청도 홍시를 사용해 은은한 달콤함으로 강한 단 맛을 싫어하는 사람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여수 쑥 우유’는 해풍을 맞고 자라 향이 짙은 여수 쑥만을 사용해 쑥 특유의 향긋함을 느낄 수 있다 일반적으로 가공유들이 다양한 산지의 원재료를 혼합해 사용하는 것과 달리, 이들 상품은 해당 원재료로 이름난 한 곳의 특산품만을 엄선해 만든 프리미엄 상품이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이연주MD는 “프리미엄 가공유가 색다른 음료를 찾는 2030 고객들의 수요를 흡수하면서 고객 연령층이 넓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CU는 빠르게 변하는 유통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차별화 상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