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수능 이모저모… 쥐 출몰에 공황장애 호소까지

 
 
기사공유
2020 수능. /사진=임한별 기자

오늘(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가운데 부산에서 수험생이 시험을 치던 중 공황장애를 호소하는가 하면 고사장 사물함에서 쥐가 출몰하는 일도 발생했다.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산공고에서 시험을 치던 한 수험생이 공황장애 증세와 통증을 호소해 감독관이 119에 신고했다. 하지만 수험생 본인과 학부모가 수능을 끝까지 응시하겠다는 강한 의사를 밝혀 수험생은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수능을 계속 치렀다.

해강고에서는 수험생 한 명이 수능을 치던 도중 기침이 멈추지 않자 시교육청은 예비감독관 2명을 파견해 수험생이 보건실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지원했다.

양운고에서는 한 수험생이 구토증세를 호소했다. 시교육청은 별도 시험실을 마련해 수험생이 나머지 시험을 치르도록 조치했다.

부흥고 시험장에서는 수능을 치던 수험생이 사물함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계속 들리자 감독관에게 신고했다. 점심시간에 확인한 결과, 소리를 낸 범인은 '쥐'였으며 감독관은 현장에서 쥐를 잡아 처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중앙여고에서는 감독관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진동을 느끼고 시교육청 시험본부에 신고했다. 시험본부는 학교 바로 맞은편을 지나다니는 도시철도 운행으로 인한 진동으로 판단해 부정행위는 없는 것으로 결론내렸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