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美 픽업시장 진출"… 현대차, 5000억원 투자

 
 
기사공유

2015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픽업트럭 콘셉트카 '싼타크루즈'.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가 2021년 북미 픽업트럭시장에 진출한다. 그 시작을 알리는 주인공은 픽업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장점을 결합한 크로스오버트럭 ‘싼타크루즈’다.

1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미국법인은 2021년부터 앨라배마공장에서 싼타크루즈 양산을 시작한다. 양산 후에는 북미시장(미국, 캐나다 등)에 전략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은 생산설비 확충을 위해 4억1000만달러(약 4794억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싼타크루즈로 신시장 개척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북미 픽업트럭시장은 미국의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가 치열한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다. 현재 픽업트럭은 뛰어난 동력성능에 초점이 맞춰져 디자인이 다소 투박하다. 현대차는 획기적 디자인과 첨단 안전기술 등을 더해 도심형 픽업트럭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싼타크루즈는 2015년 1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HCD-15’라는 이름의 콘셉트카로 공개됐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