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수능 고사장 잘못 찾아간 수험생들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된 14일 광주에서 4명의 학생이 실수로 자신의 고사장이 아닌 다른 고사장을 찾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광주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광주에서 2020학년도 수능 수험생 4명이 자신의 고사장과 다른 고사장에서 1, 2교시 시험을 치른 뒤 본래 시험장으로 옮겼다.

A 고교에서 시험을 봤어야 할 한 수험생은 자신이 다니던 B고교가 시험장으로 지정된 줄 알고 B고교를 찾았다. B고교는 여학생들이 시험을 보는 고사장이었다.

감독관들은 수능 시작이 임박한 만큼 이 수험생을 별실에서 특별감독관과 함께 1, 2교시를 본 뒤 점심시간에 자신의 시험장으로 이동하도록 했다.

또 한 수험생은 지난해 수험표를 들고 오면서 시험장을 잘못 찾아왔고, 특별감독관과 함께 별실에서 국어와 수학 시험을 본 후 원래 시험장으로 돌아갔다.

나머지 2명은 순간적인 실수로 학교를 잘못 찾았다. 이들도 별실에서 국어와 수학 시험을 본 뒤 자신의 시험장으로 돌아갔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4명의 수험생이 실수로 다른 시험장에서 시험을 봤고, 2교시가 끝난 뒤 원래 시험장으로 옮겨서 시험을 보고 있다"며 "1, 2교시 시험 당시 별실에서 특별감독관과 함께 시험을 치렀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59상승 27.9712:45 12/12
  • 코스닥 : 635.37상승 6.2412:45 12/12
  • 원달러 : 1187.10하락 7.612:45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45 12/12
  • 금 : 63.78하락 0.0612:45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