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유승민·오신환·권은희 한목소리 "한국당과 통합 없다"

 
 
기사공유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소속 의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유승민 대표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들의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하 '변혁')이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라고 공식 선언, 본격적인 신당 창당에 착수했다.

변혁 대표였던 유승민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9월 말 15명의 의원들이 변혁을 시작했다. 이대로는 안된다는 것에 100% 공감대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많이 고민하고 상의했고 진통을 겪은 결과가 신당기획단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제가 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나고 오신환 의원이 변혁 신임 대표를 맡기로 만장일치 합의했다"라며 "신당기획단은 오 의원을 필두로 공동단장인 권은희, 유의동 의원 모두 70년대생"이라고 소개했다.

변혁 신임 대표를 맡게 된 오 의원은 "젊은 정당이 됐으면 한다. 단순한 물리적 젊음이 아닌 다양한 국민 요구에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응대하는 정당이면 좋겠다"며 "유 의원 말씀대로 일정 정도 물리적 세대교체가 이뤄진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신당의 기치를 '공정'이라고 밝히면서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우리는 변혁을 만들 때 '우리 길은 우리 의지로 선택한다'는 정신으로 출범했다"며 "우리가 무슨 한국당과 통합하려 만든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권은희 변혁 공동단장 역시 "기획단 출범에 앞서 우리 입장을 보다 명확히 설명드리기 위해,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는 부분을 명확히 설명드렸다"라며 "전체 의원들의 공감 속에 이런 명확한 입장 발표가 됐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고 못박았다.

변혁 내에서 이견이 있는 것 아닌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유 의원은 "15명 변혁 소속 의원과 여기에 권은희 전 최고위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김철근 대변인까지 모두 동의해서 출범시켰다"라며 "변혁 내부에서 만장일치로 출범한 정당성 있는 기구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라고 대답을 대신했다.

한편 권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공정세대를 정치와 사회 전반의 주역으로 하는 세대교체를 이뤄나가겠다"고 신당의 방향을 제시했다.

권 의원은 "우리는 산업화·민주화 세대를 넘어 공정세대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기득권층이 그들만의 특권을 유지하는 것에 분노한 요구가 바로 공정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영의 정치를 넘어 상식이 기반하는 정치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민주화 세대가 그들의 기득권을 공고히하고 특권을 유지하기 위해 진영논리로 국민을 분열시켜 왔다"며 "상식에 기반한 정치로 정치가 갈등을 해결하고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제 역할을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