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아이오아이·워너원도 조작?… 대사기극 '프듀' 시리즈

 
 
기사공유
워너원. /사진=임한별 기자

'프로듀스X101'로 시작된 조작 논란이 프로듀스 전 시즌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경찰은 14일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연출자 안준영 PD와 총괄 프로듀서 김용범 CP 등 관련자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사 과정에서 시즌1·2의 최종회 투표결과와 시청자 투표 데이터간 차이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안준영 PD는 경찰 조사에서 '프듀48'(시즌3)과 '프듀X101'(시즌4)의 순위 조작 혐의만 인정했다.

그러나 검찰에 송치된 이날 오후 '프듀' 시즌 1과 2의 순위 조작 혐의에 대해서도 일부 인정했다. 이에 아이즈원, 엑스원에 이어 이미 해체한 아이오아이와 워너원도 조작 의혹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프듀 시리즈는 안준영 PD가 이끈 국내 최초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6·2017년 시즌 1·2에서 각각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을 배출했다.

경찰은 “프듀 전 시즌에 대한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이다”며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남은 의혹에 대해서도 면밀히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프듀' 시리즈는 7월 '프듀X' 생방송 파이널 무대에서 공개된 연습생들의 득표수가 특정 숫자의 배열이 반복되는 패턴으로 구성됐다는 의혹이 일며 조작논란에 휘말렸다.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검찰에 Mnet과 프로그램 제작진을 고소 고발했고, Mnet도 경찰에 제작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제작진 사무실과 엑스원 멤버들의 소속사,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프듀X'는 물론 '프듀' 전 시리즈가 조작된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를 CJ ENM 전반으로 확대했다.

이에 Mnet 측은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며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재차 사과했다.

이어 "현재 회사 내부적으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에 따른 합당한 조치, 피해보상, 재발방지 및 쇄신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