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분양가상한제에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움찔?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이 발표되자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가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

1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1월 둘째주(1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 매매가격이 0.06% 상승했다.

수도권(0.08%→0.10%)은 상승폭 확대, 서울(0.09%→0.09%)은 상승폭 유지, 지방(0.00%→0.01%)은 보합에서 상승 전환(5대광역시 0.05%→0.09%, 8개도 –0.05%→-0.07%, 세종 0.00%→0.03%)됐다.

서울(0.09%→0.09%)은 부동산거래 합동조사와 더불어 집값 불안정 시 분양가상한제 확대 예고 등 정부 규제로 일부 지역·단지는 상승세가 주춤했다. 반면 매물이 부족한 신축과 학군 및 입지가 양호한 선호 단지, 구 외곽 또는 상대적 저평가 단지 등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강남 11개구(0.11%→0.11%)의 경우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0.13%→0.13%)는 신축 및 인기단지 매물 부족현상과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던 구 외곽 및 기축 갭 메우기로 오름세(서초구 0.14%, 송파구 0.14%, 강남구 0.13%, 강동구 0.11%)가 지속됐다.

강남4구 이외 지역은 양천구(0.11%)가 거주선호도 높은 목동신시가지 내 면적 갈아타기와 인근 신축 단지 수요로 올랐다. 또 동작구(0.11%)는 사당·상도·흑석동 위주로, 영등포구(0.10%)는 여의도 재건축과 양평·당산동 갭 메우기로 뛰었다.

강북 14개구(0.07%→0.07%)는 마포구(0.10%)의 아현·공덕동 주요단지의 상승세는 다소 주춤해졌다. 반면 도화·창전동 등 갭 메우기 영향, 용산구(0.09%)는 이촌·도원동 주요단지와 효창·서빙고동 역세권, 성북구(0.09%)는 길음뉴타운과 상월곡·하월곡·정릉동 등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던 단지 위주로 광진구(0.08%)는 광장·구의․자양동 위주로 올랐다.

시도별로는 ▲대전 0.30% ▲인천 0.15% ▲경기 0.10% ▲부산 0.10% ▲서울 0.09% 등은 상승, 전북(-0.11%), 강원(-0.10%), 충북(-0.09%), 경북(-0.07%), 경남(-0.06%) 등은 떨어졌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4.89상승 27.5412:13 12/13
  • 코스닥 : 644.63상승 7.6912:13 12/13
  • 원달러 : 1171.60하락 15.212:13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2:13 12/13
  • 금 : 64.01상승 0.2312:13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