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3분기 영업손실 195억원… "일본수요 급감 원인"

 
 
기사공유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은 올해 3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 1598억원, 영업손실 195억원, 당기순손실 40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일본수요 급감, 영남권지역의 경기 둔화에 따른 여행수요 둔화, 공급 증가로 인한 경쟁 심화, 원화 약세 등 대외환경 변수가 실적 악화의 주된 원인이다.

에어부산은 인천공항 신규 취항, 노선 포트폴리오 재편, 해외 현지 판매 강화 등으로 어려운 업황을 극복하겠다는 방침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으로 전년 동기 대비 일본노선 탑승객이 30% 감소했다. 공급 대비 여행수요 증가세가 둔화하는 등 다양한 외부 변수들의 영향으로 실적 개선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에어부산의 검증된 안전과 차별화한 서비스를 통한 수도권지역 충성고객 확보, 비수익 노선 재편 등으로 실적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67상승 28.0513:03 12/12
  • 코스닥 : 635.86상승 6.7313:03 12/12
  • 원달러 : 1187.20하락 7.513:03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3:03 12/12
  • 금 : 63.78하락 0.0613:0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