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도 쉽지 않아"… 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전년대비 70%↓

 
 
기사공유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4일 2019년 3분기 영업실적을 공시하고 매출액 3조2830억원, 영업이익 1179억원, 당기순손실 211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70% 줄었다. 당기순손익은 적자전환했다.

매출액은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경기 둔화 등에 따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환율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비용이 증가하면서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대한항공은 3분기 여객 부문은 한·일 갈등, 홍콩 정세 불안 등에도 불구, 동남아시아 등 대체 시장 개발 및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여객 수송실적(RPK)이 3.2%, 탑승률(Load Factor)이 1.3% 증가했다. 화물 부문은 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인한 물동량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수송실적(FTK)이 11.2%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4분기에도 영업환경이 어렵지만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및 신규 시장 개발 등으로 여객 부문 수익성 제고에 힘쓸 계획이다. 화물 부문은 수송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의약품, 생동물 등 고단가 화물 수요 유치, 동남아 및 남미 등 성장 시장 개척, 탄력적 공급 등으로 이익을 제고해 나갈 방침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2.46상승 26.8412:33 12/12
  • 코스닥 : 635.33상승 6.212:33 12/12
  • 원달러 : 1186.70하락 812:33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33 12/12
  • 금 : 63.78하락 0.0612:3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