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간 조사 마친 조국 “일일이 해명, 구차하고 불필요”

 
 
기사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첫 검찰 조사를 마치고 8시간만에 귀가했다. 조 전 장관은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4일 오전 9시35분쯤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약 8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식사 및 조서 열람 등을 포함한 시간이다.

그는 피의자 신분으로 알려졌으며, 변호인 입회하에 조사를 받았다. 검찰 조사에서는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조사를 마친 직후 변호인을 통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아내의 공소장과 언론 등에서 저와 관련해 거론되고 있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서 분명히 부인하는 입장임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32.49상승 26.8712:24 12/12
  • 코스닥 : 635.28상승 6.1512:24 12/12
  • 원달러 : 1186.40하락 8.312:24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24 12/12
  • 금 : 63.78하락 0.0612:24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