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수능 등급컷과 비교해보니…지난해보다 국어 쉽고, 수학(나) 어려웠나

 
 
기사공유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14일 서울 중구 순화동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시험장에서 수험생 후배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2020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4일 오후 종료됐다. 지난해보다 쉬웠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투스, 메가스터디 등 입시 업체들이 일제히 수능 등급컷 점수대를 발표했다.

이투스 등 입시 업체들은 먼저 국어 영역의 1등급컷 점수를 91점으로 잡았다. 불수능이었던 지난해 1등급컷이 84점이었던 것에 비해 원점수가 크게 올랐다. 이어 2등급 컷과 3등급 컷은 각각 85점, 75점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어 수학 (가)형 1등급 컷은 92점, 2등급과 3등급 컷은 각각 84점, 77점으로 예상 중이다. 1등급 컷은 지난해와 같지만, 2등급과 3등급은 지난해에 비해 더 낮아졌다.

수학 (나)형의 경우 1등급 컷은 84점, 2등급 컷은 74점, 3등급 컷은 63점으로 잡혔다. 지난해 1등급 컷이 88점, 2등급 컷이 84점, 3등급 컷이 73점이었던 것에 비해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늘부터 18일까지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고, 25일 정답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수능 성적 발표일은 다음 달 4일이다.
 

  • 0%
  • 0%
  • 코스피 : 2132.68상승 27.0612:32 12/12
  • 코스닥 : 635.32상승 6.1912:32 12/12
  • 원달러 : 1186.70하락 812:32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32 12/12
  • 금 : 63.78하락 0.0612:32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