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레바논] 벤투호, 2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 치른다

 
 
기사공유
반정부 시위로 극도로 혼란스러운 레바논 베이루트. /사진=로이터
지난달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원정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것에 이어 베이루트에서 열리는 레바논전도 텅 빈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레바논 축구협회가 현지 사정을 감안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측에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고 AFC가 이를 받아들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4차전을 치른다.

현재 한국은 2승1무 승점 7점으로 H조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 북한(2승1무)과 승점은 같으나 골득실에서 앞선다. 그 뒤를 이어 레바논이 2승1패 승점 6점으로 3위에 위치해 있다. 다른 팀들과 승점 격차가 크지 않는 만큼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지난 북한 원정에 이어 이번 레바논전도 관중 없이 경기가 열리게 됐다. 대한축구협회 측은 "14일 오전 9시30분부터 AFC와 관련 담당자들의 회의를 진행했고, 최종적으로 무관중 경기로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레바논은 연일 이어지고 있는 반정부 시위로 불안한 상태다. 지난 12일에는 베이루트의 남쪽 방향에 있는 칼데 지역에서 군인이 발포한 총격으로 진보사회당의 간부 한 명이 사망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대한축구협회는 레바논의 현지 상황을 고려해 지난 1일 AFC에 제3국에서의 경기 개최를 요청했다. 그러나 AFC는 레바논 축구협회 그리고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협의 결과 안전보장을 전제로 레바논 개최 확정을 선언했다. 이런 가운데 현지 상황이 더욱 악화되자 레바논 축구협회 측이 AFC에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다.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