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교육 "수능 영어, 2019 수능 및 9월 모의평가보다 쉽다… 1등급 8~9% 수준"

 
 
기사공유
비상교육이 11월14일 실시된 2020학년도 수학능력시험 3교시 영어 영역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14일 서울 중구 순화동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시험장에서 시험 감독관들이 주의사항을 알리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에 따르면 이번 수능 영어는 내용 영역별 문항 수 및 배점이 2019 수능 및 올해 모의평가의 체제와 유사하게 출제됐다. 독해에서 대의 파악 유형은 함축적 의미 추론을 포함하여 7문항이 출제되었고, 간접 쓰기 6문항, 세부 정보 파악과 빈칸 추론은 각각 4문항씩 출제되었다. 어법과 어휘 유형은 각각 1문항씩 출제되었고, 장문은 2세트가 출제되었다.

EBS 교재와의 연계율은 73.3%이다. 대의 파악과 세부 정보(세부사항)를 묻는 문항은 EBS 연계 교재의 지문과 주제・소재・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단어‧문장 등이 쉬운 지문)이 활용됐다.

비상교육은 이를 종합해 이번 수능 영어 영역이 9월 모의평가 및 작년 수능 대비 쉽다고 분석했다. 그리고 1등급 비율은 2019 수능(1등급 비율: 5.3%) 및 9월 모의평가(1등급 비율: 5.88%)보다 높은 8~9%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수능 영어는 신유형 없이 2019 수능 및 올해 모의평가와 거의 동일한 체제로 출제되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