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야 투레 “다들 스털링에 과민반응하고 있다”

 
 
기사공유
야야 투레(오른쪽)가 맨체스터 시티에서 호흡을 맞췄던 라힘 스털링을 옹호했다. 사진=로이터
FC 바르셀로나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서 활약했던 미드필더 야야 투레가 라힘 스털링을 두고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2010년 여름 바르셀로나를 떠나 맨시티에 입단한 투레는 잉글랜드 최고의 미드필더로 이름을 날렸다. 강력한 피지컬과 패싱력, 개인기를 갖춘 투레는 매 경기마다 중원을 지배했으며 환상적인 중거리 포로 승부를 결정 짓기도 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등 수많은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최고의 커리어를 쌓았다. 지난해 맨시티를 떠난 투레는 올림피아코스를 거쳐 현재는 중국 갑급리그(2부 리그) 칭다오 황하이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투레가 현 맨시티의 핵심 선수이자 전 팀 동료인 스털링에 대해 언급했다. 14일(한국시간)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 나선 투레는 “현재 시점에서 스털링은 잉글랜드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인 가운데, 해리 케인이 최고의 상태에 있지 않다. 따라서 스털링이 잉글랜드 최고의 선수다”며 스털링의 기량을 칭찬했다.

이어 그는 스털링이 최근 조 고메즈와 충돌한 것에 대해서도 의견을 남겼다. 두 선수는 경기장에서 언쟁을 벌였으며 이후 식당에서도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고메즈는 얼굴에 상처가 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투레는 “훈련 중에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일들이다. 사람들은 이에 대해 과민 반응하고 있다. 나와 형도 싸우고 언쟁하며 서로 때리기도 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스털링을 데려갔어야 했다. 이러한 결정은 선수의 정신력에도 좋지 않다”며 스털링을 옹호했다.

또 투레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사우스게이트 감독에 약간 실망할 수도 있다. 스털링은 여전히 어리고 배워야 할 선수다. 내 선수가 그런 식으로 행동한다면 매우 행복할 것 같다. 그가 승리하고 성취하길 원한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선수가 이런 기질이 없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