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레바논] ‘손흥민 고립·세밀함 부족’ 전반 0-0으로 마쳐

 
 
기사공유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르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단 평양 원정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무관중 속에서 경기를 치르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레바논전 전반전에서 다소 고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 초반 레바논이 측면을 통해 한국 진영을 위협하는 가운데 한국 역시 풀백들의 오버래핑을 앞세워 공격에 나섰다. 전반 8분 이재성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레바논도 전반 9분 아타야가 강한 왼발 슈팅을 때렸고, 김승규가 선방해냈다.

한국이 이재성을 중심으로 점차 점유율을 늘려가는 가운데 전반 14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받은 손흥민의 헤더가 아쉽게 빗맞았다.

벤투 감독 특유의 빌드업 축구를 구사한 한국은 라인을 올리기 보다는 차분하게 경기에 임했다. 전반 20분 이재성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황인범에 절묘한 패스를 건넸다. 그러나 황인범의 슈팅이 골대 위로 향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단독 돌파에 나선 김진수가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황인범의 킥이 조금 길었다.

소강상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좀처럼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집중 견제에 시달린 손흥민 역시 다소 고전했다.

조금씩 경기를 풀어나가는 가운데 전반 35분 수비수와의 경합을 이겨낸 황의조의 결정적인 슈팅이 레바논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황인범의 중거리 슈팅도 재차 막혔다.

좀처럼 레바논의 골망을 흔들지 못한 한국은 결국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