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레바논] 아쉬웠던 황인범, 후반 시작 동시에 황희찬과 교체

 
 
기사공유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미드필더 황인범. /사진=뉴스1
무관중 속에서 경기를 치르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레바논전 전반전에서 다소 고전했다. 특히 전반전 동안 부진한 모습을 보인 미드필더 황인범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되며 아쉬움을 남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르고 있다.

경기 초반 이재성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가운데 한국 대표팀은 점차 레바논의 수비진에 막혀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손흥민의 고립을 풀어 낼 선수들의 움직임과 패스 플레이가 부족했다. 후방에서 한 번에 보낸 긴 패스들은 정확도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특히 정우영과 함께 중원에 나선 황인범이 부진했다. 전반 20분 이재성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황인범에 절묘한 패스를 건넸다. 그러나 황인범의 슈팅이 골대 위로 향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단독 돌파에 나선 김진수가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이번에도 황인범의 킥이 조금 길었다.

황인범이 부진하면서 한국 대표팀의 빌드업 과정도 매끄럽지 못했다. 전반 36분 황인범이 때린 중거리 슈팅도 골키퍼에 막혔다. 결국 파울루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황인범을 불러 들이고 황희찬을 투입했다.

현재 후반전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한국과 레바논이 0-0 상황을 이어가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167.41상승 30.0614:25 12/13
  • 코스닥 : 642.64상승 5.714:25 12/13
  • 원달러 : 1170.70하락 16.114:25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25 12/13
  • 금 : 64.01상승 0.2314:25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