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레바논] ‘NO 관중-NO 득점’ 2경기 연속 아쉬운 무승부

 
 
기사공유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레바논과 0-0 무승부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사진=뉴스1
지난단 평양 원정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무관중 속에서 경기를 치르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레바논전에서도 아쉬운 무승부에 그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까지 2승 2무 승점 8점을 기록한 한국은 같은날 투르크메니스탄에 덜미를 잡힌 북한과 승점 1점 차이로 벌렸다. 그러나 레바논 역시 북한과 동률을 이루면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전반 초반 레바논이 측면을 통해 한국 진영을 위협하는 가운데 한국 역시 풀백들의 오버래핑을 앞세워 공격에 나섰다. 전반 8분 이재성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레바논도 전반 9분 아타야가 강한 왼발 슈팅을 때렸고, 김승규가 선방해냈다.

한국이 이재성을 중심으로 점차 점유율을 늘려가는 가운데 전반 14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받은 손흥민의 헤더가 아쉽게 빗맞았다.

벤투 감독 특유의 빌드업 축구를 구사한 한국은 라인을 올리기 보다는 차분하게 경기에 임했다. 전반 20분 이재성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황인범에 절묘한 패스를 건넸다. 그러나 황인범의 슈팅이 골대 위로 향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단독 돌파에 나선 김진수가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황인범의 킥이 조금 길었다.

소강상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좀처럼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집중 견제에 시달린 손흥민 역시 다소 고전했다. 손흥민의 고립을 풀어 낼 선수들의 움직임과 패스 플레이가 부족했다. 후방에서 한 번에 보낸 긴 패스들은 정확도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금씩 경기를 풀어나가는 가운데 전반 35분 수비수와의 경합을 이겨낸 황의조의 결정적인 슈팅이 레바논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황인범의 중거리 슈팅도 재차 막혔다.

좀처럼 레바논의 골망을 흔들지 못한 한국은 결국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벤투 감독은 황인범을 불러 들이고 황희찬이 투입됐다. 후반 초반부터 레바논과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후반 4분 손흥민의 슈팅은 골대 위로 향했다.

결정적인 기회도 무산됐다. 후반 9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슈팅을 때렸으나 이번에도 마무리 짓지 못했다.

한국이 기회를 살리지 못한 가운데 레바논 역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후반 11분 아타야의 강력한 슈팅이 이번에도 김승규에게 걸렸다. 김승규가 역동작에 걸리면서 자칫 실점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한국 대표팀이 전반적으로 무거운 몸상태를 보인 가운데 후반 교체 투입된 황희찬이 윤활유 역할을 했다. 후반 16분에도 황의조에 절묘한 침투 패스를 건넸으나 황의조의 터치가 약간 길었다. 그 과정에서 황희찬은 상대 골키퍼와 충돌하면서 경고를 받기도 했다.

조금씩 점유율을 확보한 한국은 후반 22분 손흥민의 절묘한 프리킥을 받은 황의조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26분에는 레바논 진영에서 패스를 가로챈 정우영의 논스톱 슈팅이 빗맞았다.

추가 시간이 6분 주어진 가운데 답답한 상황은 계속됐다. 이런 상황에서 황의조가 이강인의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정우영이 직접 찬 킥은 벽에 막히고 말았다. 결국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한 한국은 북한전에 이어 레바논전에서도 무승부에 그쳤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