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벽 수비-폭풍 드리블’ 탈아시아급 기량 선보인 김민재

 
 
기사공유
한국 대표팀의 수비수 김민재. /사진=뉴스1

지난달 평양 원정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무관중 속에서 경기를 치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이번 레바논전에서도 아쉬운 무승부에 그쳤다. 선수진이 전반적으로 좋지 못한 경기를 보인 가운데 수비수 김민재는 ‘탈아시아급’ 수비를 선보이며 팀의 무실점을 이끌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에서 0-0 무승부에 그쳤다.

이로써 2경기 연속으로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친 한국은 2승 2무 승점 8점을 기록하게 됐다. 같은날 투르크메니스탄에 덜미를 잡힌 북한이 2승 1무 1패 승점 7점에 머물렀으며, 레바논 역시 북한과 동률을 이루면서 한국을 바짝 추격하게 됐다.

레바논의 불안한 정세 속에서 힘겹게 경기장에 나선 대표팀이었지만, 전반적으로 몸이 무거웠다. 중앙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이재성과 공·수에서 적극적으로 나선 김진수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후반 22분 황의조의 헤딩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아쉬운 장면도 나왔다.

이런 가운데 대표팀의 센터백인 김민재는 본인의 역할을 120% 수행했다. 전반 20분 레바논의 역습 상황에서 압도적인 피지컬로 상대방과의 경합을 이겨낸 김민재는 파울까지 이끌어냈다.

한국 선수들이 좀 더 전방에 치우친 후반전에도 대인방어를 비롯해 제공권에서도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레바논에게 좀처럼 기회를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32분에는 후방에서 단독 드리블을 감행하며 레바논 선수들을 제치는 명장면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최근 잉글랜드 왓포드의 현지 매체 ‘왓포드 옵저버’에 따르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소속 구단 왓포드가 김민재를 영입하기 위해 그의 현 소속팀인 베이징 궈안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민재가 베이징과의 계약 기간이 4년 가까이 남아있는 등 여러 조건이 맞아 떨어야 한다. 현실적으로 이적이 쉽지 않다.

그러나 지난 여름부터 왓포드가 김민재에게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일 만큼 그의 기량은 남다르다. 이번 레바논전에서도 고군분투하며 '탈아시아급' 기량을 확실하게 보여준 김민재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