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한국기업, '현지 청년 인턴십' 개발협력 사업 동참

 
 
기사공유
한-나 직업훈련원 현장실습 지원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제공=코이카
나이지리아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개발협력 사업에 참여해 주목된다. 진출기업이 현지 한-나 직업훈련원 학생들에게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키로 한 것이다.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는 12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수도 아부자에 위치한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에서 삼성전자, LG전자, 삼성중공업, 현대자동차와 코이카가 건립한 한-나 직업훈련원 학생을 대상으로 현장실습(인턴십)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이인태 주나이지리아 대사, 장우찬 코이카 나이지리아 사무소장, 서병찬 삼성전자 나이지리아 지점장, 전제진 삼성중공업 나이지리아 법인장, 유호석 LG전자 책임, 질 조니 현대자동차 현지 독점 딜러사 스탈리온(Stallion) 대표가 참석했다.

1억9000만의 인구 대국인 나이지리아는 매년 청년인구가 2% 이상 증가하고 있으나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해 청년실업률이 20%에 달하며 지속가능한 국가발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코이카는 2015년 나이지리아 중부의 거점 지역인 코기주에 4개 공과(전기전자, 자동차, ICT, 용접·배관)로 구성된 직업훈련원을 설립했다. 현재 총 49명의 학생이 교육을 받고 있다.

하지만 직업훈련원 졸업장이 차별화된 취업 경쟁력을 가져다주지는 못하는 실정이다. 전문학사 취득을 위해서는 2년 과정 중 1학년 수료 후 4개월 간 산업체 연수 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하나 직업훈련원 학생들에게 내실 있는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현지 기업은 업무 여건이 열악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미비하다보니 실습의 효과성이 미지수인 경우가 많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직업훈련원 학생들이 나이지리아에서도 인지도가 높고 큰 사업장을 갖춘 한국 기업에서 연수를 받는다면 실질적인 전공 관련 직무기술을 익히고 취업시장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기업들도 실습 과정에서 우수한 인력을 발굴하고, 더 나아가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확보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나이지리아는 대표적인 자원 보유국으로 한국 기업의 진출이 다른 아프리카 국가보다 활발하며 기업들도 유능한 현지 기술 인력을 필요로 하는 상황이다.

협약식에서 이인태 주나이지리아 대사는 “한국 기업이 나이지리아 청년들의 경력개발을 지원함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긍정적인 기업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학생들도 양질의 일자리에 접근할 수 있어 궁극적으로는 나이지리아 경제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장우찬 코이카 나이지리아 사무소장은 “이번 협약은 나이지리아에서 우리 기업이 개발협력 사업에 참여하는 첫 사례다”며 “앞으로 민관협력을 통해 나이지리아 개발협력사업의 지속가능성 확보와 우리 기업 이미지 제고 등 윈윈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