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올라간 소원, 스펀의 천등(天燈)

 
 
기사공유
타이베이 북부여행(예스폭진지)


14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 북부 신베이시 스펀(十分)의 철로에서 여행객들이 소원을 담은 천등(天燈)을 날리고 있다.

스펀의 천등 날리기는 국내 방송에서 자주 소개된 대만여행의 대표적인 체험거리다. 천등은 철로 인근의 상점에 구입하는데 그 크기가 생각보다 훨씬 크다. 

천등의 네면에 붓글씨로 소원을 적은 뒤 상점 직원의 도움으로 천등을 날린다. 천등을 날리는 철로는 일제가 건설한 것이다. 종착역인 스펀에는 여행객을 실은 열차가 느린 속도로 통행하나 천등을 날릴 때 주의해야 한다.

한편 타이베이 인근 북부여행을 요약한 ‘예스폭진지’는 ‘예류(지질공원)’ ‘스펀’(十分, 폭포·천등)’ ‘진과스’(金瓜石, 폐금광·광부도시락) ‘지우펀’(九份, 홍등)을 가리킨다. 액티비티 앱 등 온라인여행사(OTA)의 원데이투어 프로그램으로 이 코스를 둘러볼 수 있다.
 

타이베이(대만)=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86상승 30.5114:21 12/13
  • 코스닥 : 642.93상승 5.9914:21 12/13
  • 원달러 : 1170.70하락 16.114:2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21 12/13
  • 금 : 64.01상승 0.2314:2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