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3분기 당기순이익 300억원… 전년비 40% 감소

 
 
기사공유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는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5% 감소한 300억원을 기록했다. 1~3분기 누적 순이익은 1518억원으로 전년 동기(1278억원)보다 18.8% 증가했다.

올해 3분기 현대카드의 일시불 이용금액(56조8680억원)은 지난해 3분기(53조2105억원)보다 6.8%(3조6575억원) 증가했다. 하지만 카드론(4조4298억원)과 현금서비스(4조1129억원)는 지난해 3분기(4조7757억원, 4조8375억원)보다 각각 7.2%, 15.0% 감소했다. 국세청 세무조사 결과에 따라 납부한 70억여원의 세금도 일회성 비용으로 반영됐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올해 경기가 안좋아질 것 같아 리스크관리 전략을 펼쳤다"며 "현금서비스와 카드론 영업을 축소하면서 금융 부문 이익이 감소한 영향이 크다"고 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