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내년 1월 오렌지라이프 100% 자회사 전환"

 
 
기사공유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가 오렌지라이프 잔여 지분 인수 작업에 착수한다. 신한금융이 보유한 자사주 외에 약 3000억원 규모(823만여주)의 유상증자로 취득한 신주를 1월 28일까지 약 40%의 잔여지분과 교환, 완전 자회사화를 완료할 방침이다.

신한금융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내년 1월28일까지 100% 자회사 편입을 위한 주식교환을 완료하기로 했다. 주식교환 추진을 위해 내년 1월 10일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신한금융 자사주와 오렌지라이프 잔여 지분 3350만주(40.85%)을 1:0.6601483 의 비율로 교환하는 방식으로 완전 자회사화하기로 했다. 지분 교환 과정에서 부족한 주식은 약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신주 취득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지난 2월 오렌지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한 이후 그룹사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강화를 추진해왔다”며 “완전 자회사화를 통해 오렌지라이프의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경영체계를 확립하고 그룹 시너지를 강화하여 주주가치 증대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완전 자회사화 이후에는 신한생명과의 통합작업도 속도를 낸다. 앞서 3·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신한금융은 내년 말 혹은 2022년 초까지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 작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22상승 27.612:57 12/12
  • 코스닥 : 635.81상승 6.6812:57 12/12
  • 원달러 : 1187.20하락 7.512:57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57 12/12
  • 금 : 63.78하락 0.0612:57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