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원인 '연초박' 무엇이길래…

 
 
기사공유
장점마을 환경비상대책 민관협의회의 요구에 따라 익산시가 굴삭기를 동원해 비료공장에 대한 굴착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주민들의 집단 암 발병과 인근 비료공장의 연관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4일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에서 가진 ‘장점마을을 환경부 역학조사 최종발표회’에서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과 주민 암 발생간의 역학적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금강농산이 퇴비로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으로 유기질 비료 원료에 사용한 것이 원인.

연초박은 담뱃잎 찌꺼기로 담배제조공정에서 나오는 부산 폐기물이다. 연초박은 비료관리법에 의해 부산물비료 중 가축분퇴비 및 퇴비로만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그러나 장점마을 인근에 위치한 업체는 KT&G에서 반출된 2242t의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의 원료로 불법 사용했다.

연초박은 연소 과정에서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담배특이니트로사민에는 국제암연구소(IARC)가 1군 발암 물질로 지정한 Nicotine-nitrosamine nitrosonornicotine과 N-nitrosamine ketone를 함유하고 있다. 이 물질은 사람에게 폐암과 비강암, 구강암, 간암, 식도암, 췌장암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연초박은 과열 과정에서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를 발생시킨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 역시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Benzo pyrene)을 함유해 폐와 피부에 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이다. 이 물질에 단기간 노출될 경우 눈과 피부 자극, 어지러움, 구토, 염증 반증이 나타나며 장기간 노출되면 폐와 방광, 위장관의 암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간과 신장 손상, 심혈관계 이상으로 인한 사망까지 이르게 할 수 있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는 나프탈렌과 안트라센(Anthrancene)를 함유하고 있다. 안트라센과 벤조피렌은 동물과 사람에게 알레르기 피부 반응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나프탈렌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피부 홍반과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한편 이 같은 물질이 사용된데 대해 주민들은 같은 날 공식사과와 함께 피해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