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대한항공, 재무구조 개선 기대감 유효… 목표가 '상향'

 
 
기사공유
대한항공 '737-900ER'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유진투자증권은 15일 대한항공에 대해 중장기적인 재무구조 개선 기대감이 유효하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만7000원에서 3만2000원으로 18.5% 상향 조정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대한항공의 3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년 대비 3.8% 감소한 3조3800억원, 영업이익은 76% 감소한 964억원으로 당사 기존 전망치를 하회했다”며 “델타와의 JV 효과와 프리미엄 좌석 여객 호조로 탑승률 개선세는 지속되고 있으나 운임이 전년 대비 3.7%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방 애널리스트는 “영업외 환관련 손실이 3600억원 이상 반영되며 세전손실 3453억원을 기록했다”며 “이에 따라 부채비율은 922%를 기록했으나 동사는 여전히 3분기 누적 EBITDA 마진율 17.6%를 기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실적에 가장 큰 타격을 준 항공화물은 글로벌 경기 하방 압력에 의한 것이나, 향후 국내 비중이 높은 전자전기제품의 반등 여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화물 물동량의 기저 효과는 내년 1분기부터 가능할 전망으로, 이 경우 현재 진행 중인 재무구조 개선을 지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46상승 21.8410:17 12/12
  • 코스닥 : 635.01상승 5.8810:17 12/12
  • 원달러 : 1190.30하락 4.410:17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0:17 12/12
  • 금 : 63.78하락 0.0610:17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