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풍선효과 현실화… 과천 집값상승률 일주일새 2배

 
 
기사공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발표 이후 풍선효과가 우려되던 과천 집값이 일주일 만에 1% 가까이 폭등했다. 정부가 서울 강남과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여의도를 중심으로 분양가상한제 지역을 지정하면서 인근 과천 집값이 상대적으로 오른 것으로 보인다.

1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과천 아파트 매매가격은 최근 일주일 동안 0.97% 상승했다. 집값상승률은 최근 추이의 약 2배를 기록했다. 전국에서도 가장 높았다. 과천 기준으로 지난해 9월 2주(1.22%) 이후 약 1년2개월 만에 최고치다.

국토교통부는 과천이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위한 정량요건을 충족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관리처분계획 인가 이후 분양 예정물량이 1000가구 미만이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분양가상한제 지역을 추가지정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결국 풍선효과를 막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대부분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과천의 입지나 교육환경, 지식정보타운 등 개발 호재 등을 볼 때 강남보다 상승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사진=머니투데이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01상승 27.3912:39 12/12
  • 코스닥 : 635.39상승 6.2612:39 12/12
  • 원달러 : 1186.70하락 812:39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39 12/12
  • 금 : 63.78하락 0.0612:39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