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전 장관, 검찰 수사 방향 읽었을 것"

 
 
기사공유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사진=뉴시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출석해 묵비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이) 묵비권을 행사함으로써 검찰의 방향은 가지고 나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들이 볼 때는 좀 안 좋은 선택이었지만 본인의 재판을 위해서, 또 사실 정경심 교수가 뭐라고 진술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는 변호인의, 또 자기의 경험을 통해서 재판을 위한 현명한 선택을 했다고 볼 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러나 국민들은 어떻게 저럴 수가 있는가. 그런 걸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

박 의원은 "어제 들어가서는 검찰이 무엇을 묻겠다고 하는지 자료를 사실상 다 가지고 나온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이 형법 전문학자 아니겠냐. 그런 것을 상당히 검토하는 그런 기회를 가질 수 있고 검찰의 수사 방향 그 수를 읽고 왔다고 본다"고 풀이했다.

조 전 장관 구속에 대해서는 "수사 방향이 어디로 어떻게 튈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맨 처음 기소할 때의 정경심 교수 공소장 내용을 보면 아마 가족을 전부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는데 마지막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열네가지를 보면 배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쉽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거나 또는 청구하지 않거나 당장에 불구속 기소를 하거나 하는 결정은 검찰도 굉장히 심사숙고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박 의원은 청와대 인사의 총선 출마에 대해 "대통령을 모시러 비서실에 간 거예요, 국회의원 출마하러 간 거예요"라고 반문하며 "그건 있을 수 없는 일. 청와대에서 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