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 인권문제 공식 규탄… 북한은 '반발'

 
 
기사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조선중앙통신 인용)

국제연합(이하 '유엔') 산하 제3위원회가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14일 AP통신은 제3위원회가 이날 북한에 대한 인권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전했다.

유럽연합(EU)이 발의한 북한 인권 결의안(Situation of human rights i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은 북한에서 발생한 인권 침해를 비판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제3위원회는 결의안을 통해 현재 진행 중인 북한의 '인권의 총체적인 침해'에 대해 규탄했다. 고문, 성폭행부터 사상과 종교에 대한 자유 침해까지 여러 부분에서 자행되는 인권 침해에 대해 비판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기존 문안을 대체로 유지하는 가운데, 한반도 상황 관련 북한 인권과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남북대화'의 중요성이 포함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기 서신교환, 화상 상봉, 영상 메시지 교환 등을 통한 이산가족 상시·정례 상봉 및 접촉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 등이 새롭게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다만 한반도 정세 등 제반 상황을 고려해 이번에는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는 결의안에 날조된 거짓 증언만이 담겼다고 반발했다.

유엔총회는 오는 12월 본회의를 열어 제3위원회를 통과한 결의안을 최종 확정한다. AP통신은 사실상 채택이 확실하다고 보도했다.

유엔총회는 2005년부터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해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