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노숙 고백… "월세가 400만원"

 
 
기사공유
홍진경 노숙 고백.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홍진경이 파리 유학 생활 당시 노숙을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실검꽃 필 무렵' 특집으로 이엘리야, 허정민, 정성호, 솔라, 송진우, 스페셜 MC 홍진경이 출연했다.

홍진경은 이날 충동적으로 갔던 파리 유학 시절을 언급하며 “대기실에 있는데 기자들이 톱스타한테만 인터뷰를 하더라. 아무도 나에게 말을 안 걸길래 약이 올라 '저도 유학 가요'라고 말을 던져버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파리의 마레 지역에 집을 빌려 3개월 거주했다. 그때 돈으로 월세가 400만원이었다”며 “그런데 집이 낡아서 밤에 혼자 못 있었다. 집 앞 벤치에서 잔 날이 더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당시 영화 ‘세 남자와 아기들’ 카메라에 아기 귀신이 잡혔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날 이후로 잠을 못 잤다”며 “저는 귀신보다 사람이 덜 무섭다. 산에서 귀신에게 쫓기다 강도를 만나면 오히려 반가울 것 같다"고 말했다.

홍진경은 파리에서 바바리맨을 만났던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 여자들은 고등학생 때부터 바바리맨에 단련이 돼 있다. ‘가’라고 겁주니까 바로 도망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
  • 93%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