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재팬 통합 움직임… 미·중에 맞설 IT기업 나오나

 
 
기사공유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뉴스1

일본의 경제전문지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14일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 ‘야후재팬’이 합병을 추진한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재일교포 3세인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페이전쟁’을 접고 손을 잡은 것.

업계는 ‘라인페이’와 ‘페이페이’로 일본 간편결제시장 점유율 1, 2위를 다투는 두기업의 경영통합 움직임에 주목한다.

합병이 성사될 경우 일본 최대 인터넷기업이 탄생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인터넷 생태계가 미국과 중국의 IT 공룡이 패권을 가져가는 상황에서 이번 한일 동맹이 새로운 흐름을 만들 수 있을지 기대된다.

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야후재팬의 운영사인 Z홀딩스와 사업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이다. 다만 라인은 현재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이 없다며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내에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신규 합병법인의 경영권과 지분율이 어떻게 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합작사를 설립한 다음, 이 합작사로 야후재팬의 운영사인 Z홀딩스와 라인을 모두 흡수 통합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한국 네이버가 지분을 73% 보유한 라인은 월간 실사용자(MAU) 수가 8000만명에 이르는 일본 최대 메신저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일본·대만·태국 등 글로벌 이용자 수는 1억6400만명에 달한다.

야후재팬은 일본 최대 검색 엔진으로 이용자가 5000여만명에 이른다.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지분 45%가량을 지닌 Z홀딩스가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는 구조다.

일본의 검색과 메신저 분야 1위 기업이 합쳐지면 약 1억명에 육박하는 규모의 인터넷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또 간편결제를 포함한 금융, 전자상거래, 콘텐츠 등 일본 최대 인터넷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을 중심으로 한 미국과 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화웨이를 중심으로 한 중국의 IT 기업에 견줄 수 있는 초대형 인터넷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이 GIO와 손 회장이 교감을 한 시점은 아직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지난 7월 손 회장의 방한을 계기로 이번 합병이 추진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