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소부장 지원에 정부·대학·기업과 맞손

 
 
기사공유
지성규(왼쪽 세번째)KEB하나은행장은 지난 14일 연세대 제4공학관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연세대학교, 이노비즈협회와 소재·부품·장비기업 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김용학(왼쪽 첫번째)연세대학교 총장과 박영선 (왼쪽 두번째)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홍래(왼쪽 네번째)이노비즈협회 회장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제공=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지난 14일 연세대 제4공학관에서 중소벤처기업부·연세대·이노비즈협회와 ‘소부장(소재·부품·장비)’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중소기업과 상생·공존을 위해 정부·금융기관·민간기관, 대학이 나서 소부장 기업에 관한 상호지원 체계를 구축한 것이다.

KEB하나은행은 소부장 기업 전용 벤처펀드 조성과 연구개발(R&D) 금융 지원,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인 이노비즈기업 전용상품 출시 등 금융지원 방안을 내놓았다. 아울러 24개국 185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이노비즈기업 전용 글로벌 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해외 진출 컨설팅과 판로 개척 등을 돕기로 했다.

업무협약으로 조성될 펀드가 투자한 기업에는 3년간 3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대출상품·R&D 사업화자금 대출도 추가 지원한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이번 지원 체계 구축으로 소재·부품·장비산업이 국가 산업발전의 근간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 및 세계화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금융-기업-대학’이라는 트라이앵글 협력체계를 구축해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용학 연세대 총장은 “중소벤처기업부와 KEB하나은행의 지원을 받아 중소기업과 산학협력, 기술개발, 혁신적 공동연구를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했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장은 “앞으로 연세대, KEB하나은행과의 R&D협력 체계를 구축한다면 핵심기술에 대한 국산화를 넘어 글로벌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