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근황, "수술? 위험한 고비 넘겼다"

 
 
기사공유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레이노병 투병 중인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밝아진 근황을 공개했다.

조민아는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완치는 아니지만 각종 염증 수치들이 검사 결과 정상으로 돌아오고, 위험한 고비고비들을 잘 넘겨 수술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과 듣는데 감사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돌아보면 살면서 지금처럼 오롯이 '나 자신을 위해' 노력했던 적이 없는 것 같다"면서 "아무리 힘들어도 매일 오전에는 운동을 해서 면역력을 키우고 있고, 일 끝난 오후엔 유산소나 걷기 운동을 하고 족욕을 하면서 체온을 높이고 있다"고 건강을 위해 쏟고 있는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민아는 "저답게 밝고 건강한 생각들을 항상 하니 신체가 긍정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언제고 어떻게든 아플 수 있는 자가면역질환이라 처음엔 현실을 부정도 해보고 서글퍼도 했는데 꾸준히 노력하니 정말 몸이 건강해지고 있다"고 이전보다 나아진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나를 무너뜨리는 건 귀찮고 나약한 나 자신"이라며 "언젠가를 위해 막연히 살지 말고 지금 이 순간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행복하면 그 순간, 순간들이 쌓여 인생이 되고 행복한 해피엔딩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민아가 앓고 있는 레이노병은 온몸의 동맥에 간헐적 경련이 일어나며 혈액결핍으로 인해 손발 끝이 창백해지고 빳빳하게 굳는 질병이다. 이 병을 최초로 보고한 프랑스의 의사 이름에서 병명을 따왔다.

특히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발작적으로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혈관이 수축하며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킨다. 해당 부위를 따뜻하게 해주면 증상이 완화되지만 심할 경우 만성적으로 감염이 발생하다가 손가락 끝에 궤양이 생기기도 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