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해소’ 머리 맞댄 한일 경제계…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지속”

 
 
기사공유
전경련은 일본경단련과 공동으로 15일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어 얼어붙은 양국 경제관계의 정상화 방안과 미래지향적 한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앞줄 왼쪽 네번째)와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한일 경제관계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양국 재계가 2년 만에 만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과 15일 오전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고 얼어붙은 양국 경제관계의 정상화 방안과 미래지향적 한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2년 만에 열린 한일재계회의에서 인사말을 통해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항상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온 만큼 당면한 무역갈등도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3분기 일본의 대한국 직접투자(FDI)가 전년 동기 대비 5배 늘어났고 2030년 글로벌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한일 기업간 협력 논의가 이루어지는 등 두 나라 경제관계는 미래지향적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으로 허 회장은 “내년 도쿄올림픽 기간 중 한일간 상호 인적, 물적 교류를 확대해 도쿄 올림픽이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국 경제계는 최근의 경직된 한일 외교관계에도 불구하고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쌓아온 무한한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협력관계를 심화·발전시켜 아시아와 세계경제 발전에도 기여하자는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채택·발표했다.

공동성명을 통해 양국 경제계는 한일 양국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이노베이션 추진을 위한 연계·협력 심화, 동아시아경제동반자협정(RCEP),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 아시아 역내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 경제질서 유지·강화를 위해 양국이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양국 경제계는 경제·산업 협력관계 발전의 기반으로서 양호하고 안정적인 정치·외교관계의 중요성에 관한 인식을 공유하는 한편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에 공헌해 나가겠다고 결의했다.

다음 한일재계회의는 내년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전경련에서 허창수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류진 풍산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용호 SK머티리얼즈 사장 등 13명이 참석했다.

경단련에서는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 고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회장, 구니베 다케시 미쓰이스미토모금융그룹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금융그룹 회장, 쓰쓰이 요시노부 일본생명보험 회장 등 10명이 참석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